◇ 브랜드, 신소재 개발로 세계시장 겨냥 2004년 5월 3산업단지에 한국안경산업지원센터(현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가 설립됐다. 2006년 9월에는 3산단 일대가 ‘대구안경특구’로 지정되고 2009년 북구 노원네거리∼침산교 간 1.1㎞ 구간에 ‘안경거리’가 조성됐다. 2001년 시작한 대구국제안경전(DIOPS)은 국내 유일 수출 전문 전시회로 자리를 잡았다. 이런 가운데 2010년 ‘로고스텍’이 항공기 부품소재 ‘울템’으로 만든 안경테를 세계 최초로 출시해 안경산업은 전환기를 맞이했다. 울템은 제너럴일렉트릭(GE)이 개발한 플라스틱 신소재로 가벼운 데다 색상 표현이 남원출장샵 자유롭고 휘어져도 부러지지 않는 초탄성을 지녔다. 특히 얼굴형이 넓어 안경테가 벌어지기 쉬운 동양인에게 적합한 소재인 점이 부각됐다. 울템 안경테는 일본 수출 물량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당시 일본 시장은 까다로운 품질검사 때문에 수출 규모가 미미했다고 한다. 3공단에 일본인 바이어들이 북적대면서 익산출장샵 5년 만에 울템 안경테 수출은 17배나 순천출장샵 늘었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일까. 중국 업계가 울템 시장에 속초출장샵 뛰어들자 국산 경쟁력은 급격히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김윤덕 팀장은 “신소재 제품 출시 후 1∼2년 만에 중국산 저가제품이 시장을 잠식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며 “바이어와 상담에 더는 울템을 내세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경주출장샵 현재 3공단에는 패션을 generic cialis pricing. 영주출장샵 강조한 자체 브랜드로 국내외 시장을 개척하는 업체가 적지 않다. 월드트랜드(프랭크 커스텀·아이로닉 아이코닉), 투페이스옵티칼(까르벵), 정읍출장샵 얼반아이웨어(나인어코드), 토모르(린타), 반도옵티칼(폴휴먼·오뚜르), 팬텀옵티칼(플럼)등이 안경산업 부흥을 이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