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언론 인터뷰서…”스크리팔 누군지도 몰라, 정보요원 아닌 사업가”‘직접 해명하라’ 푸틴 종용에 인터뷰 자처…”英공개 사진속 인물 맞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검찰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13일(현지시간)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영국문화원은 응시자들과 시험 익산출장샵 관계자 여러분에게 더 좋은 시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진해출장샵 지속해서 IELTS를 향상시켜가고 있습니다.

GMA뉴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서산출장샵 15일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최고 시속 28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루손 섬에 있는 카가얀 주 해안으로 상륙했다. 이 경상남도출장샵 때문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간판이 추락하고 정전사고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풍으로 항공기 강원도출장샵 50여 편이 결항했고, 높은 파도로 선박 운항이 사실상 전면 중단되면서 5천 명 안팎의 승객이 지난 14일부터 항구에 발이 묶였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2013년 사천출장샵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antabuse without scrip discount. 포항출장샵 태풍 ‘하이옌’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