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 군수는 체류형 관광도시 기반구축과 살맛 나는 농업농촌 조성, 소통경영 등과 관련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는 지난 2014년 민선 6기 재임부터 단조로운 관광 형태에서 벗어나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는 체류형 관광을 할 수 있는 단양군으로 전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만천하스카이워크와 소백산자연휴양림, 단양강잔도, 수양개 빛 터널 등 다채로운 체류형 관광 인프라를 확충해 단양의 1천만 관광객 유치 시대를 견인했다. 류 군수는 “군민의 성원을 바탕으로 경영 혁신을 펼친 결과”라며 “살기 좋은 단양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

구한말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평택출장샵 이런 장면이 나온다. 노비로 태어나 부모가 상전 양반에게 죽임을 당하자 조선 밖으로 도망쳤다가 미국 해병대 장교로 돌아온 유진 초이(이병헌 분)가 사대부 집 규수지만 비밀 의병활동을 하는 고애신(김태리 분)에게 묻는다. “귀하가 구하려는 조선에는 누가 사는 거요? 백정은 살 수 있소? 노비는 살 수 있소?”. 의병이지만 아직 봉건제 신분의 틀에 갇혀 있는 고애신은 차마 답을 못했지만, 임시정부는 유진 초이의 질문에 매우 진보적으로 답을 내놓은 것이다. “우리가 구하려는 조선은 국민이 남원출장샵 주권을 갖는 민주공화국이기에 신분 계급 구분 없이 백정도 노비도 함께 평등하게 살 수 있는 나라”라고.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강원도출장샵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공주출장샵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평택출장샵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online cialis no prescription australia. 아산출장샵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창원출장샵 찾는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