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중국이 미얀마에서 10년 넘게 공을 들이고도 현지 주민의 반대로 중단됐던 미트소네 수력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를 되살리기 위해 다시 움직이고 있다. 특히 최근 미얀마 중부 바고에서 댐 배수로 붕괴로 홍수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수원출장샵 가장 안전한 댐을 건설하겠다며 천안출장샵 주민들을 설득하고 있다. 남원출장샵 14일 현지 인터넷 매체 이라와디 등에 따르면 중국전력투자집단(CPI그룹)은 미트소네 수력발전소 건설 예정지인 미얀마 북부 카친주(州) 알란 마을 주민들과 잇따라 면담을 시도하고 있다. 마을 대표인 멍 라씨는 “그들은 미트소네 수력발전소가 안전한 만큼 부정적인 결과를 how can i buy ed medicines to hk. 의정부출장샵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며 “또 그들은 댐이 건설되면 마을 주민이 전기 등 혜택을 볼 포항출장샵 수 있다면서 주민과의 만남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20여명의 관리들이 제주도출장샵 초청된 행사에서 그들은 중국의 지원으로 이미 카친주에 건설된 칩위 수력발전소가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됐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순천출장샵 그는 덧붙였다. 미트소네 수력발전소는 미얀마 군사정부가 중국과 협력해 카친주 이라와디 강에 건설하기로 했던 대규모 수력발전소다. 길이 1천310m, 높이 139.6m의 세계 15위 규모로 설계된 이 수력발전소는 2017년 완공을 목표로 2009년 공사가 시작됐다. 중국은 36억달러(약 4조370억원)를 투자해 6천 ㎿급 댐을 짓고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력의 90%를 끌어다 쓴다는 계획이었다. 2010년에는 정부가 댐 건설 예정지 인근 5개 마을 2천200여 명의 주민을 강제 이주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댐 건설로 삶의 터전을 잃게 됐다며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