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고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광양출장샵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순천출장샵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의정부출장샵 inderal canada nol prescription.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익산출장샵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대전출장샵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정읍출장샵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동해출장샵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