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조처는 주로 인근 아랍권 중산층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 국적으로는 미국과 유럽 각국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없으므로 국민소득이 비교적 높으면서 해외여행이 자유롭고 이중국적이 제한되는 한국인 등에는 이번 조처가 큰 실익이 없다. 이번 조처는 시민권 취득에 관한 규정으로, 외국인의 거주 허가와는 무관하다. 올해 들어 이스탄불주(州)와 남동부 여러 주는 외국인 거주허가 요건을 대폭 강화,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위기설이 나도는 터키가 외화 확보를 위해 투자이민 기준을 대폭 낮췄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이 터키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투자 요건을 유형에 따라 종전의 2분의 1∼6분의 1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고 19일(현지시간) 관보에 게재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현금 투자금액은 200만달러(약 23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낮아졌다. 부동산 구매 기준은 100만달러(약 11억원)에서 25만달러(약 3억원)로, 은행 잔고 기준은 300만달러(약 34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각각 인하됐다.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고용 인원 기준은 100명에서 5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 투자를 촉진하고 자국 리라화 가치를 방어하고자 투자이민 기준을 이처럼 완화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분석했다. 올해 들어 리라화 가치는 달러 대비 40% 하락했다.

– Bowsprit 인수, 김포출장샵 2019년까지 김천출장샵 자산관리 마산출장샵 사업 안산출장샵 100억 싱가포르 달러 양주출장샵 이상으로 확장하고자 buy albuterol inhalers no prescription. 보령출장샵 하는 계룡출장샵 OUE 계획의 일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