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영역에서 정당 지도자들의 분열적, 당파적 행태도 걸림돌이다. 협치를 외치지만 제대로 된 협치를 실천하지 못하는 작금의 정치인들은 임정 지도자들의 연정, 협치, 통합 노력을 염두에 둬야 한다. 장준하는 “셋집을 얻어 정부 청사로 쓰고 있는 형편에 그 파(派)는 의자보다도 많았다”라고 임정 내 정파 간 대결을 회고했지만, 임정 지도자들은 노선과 방법의 차이에도 부단한 통합과 협치로 조국 광복이라는 하나의 목적 아래 좌우 연합 정부를 구성했다. 임정의 역사는 독립을 향해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의 역사였다.

20여명의 이장, 9월 17일부터 탄원서 고양출장샵 형태의 손편지 청와대로 발송(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정부가 분단 70년을 맞아 추진한 경원선(서울∼원산) 남북철도 복원공사가 갑자기 중단된 것과 관련해 강원 철원군 제천출장샵 perancang diane. 이장들의 편지 쓰기 운동이 한 달을 넘어섰다.

남북 시흥출장샵 정상은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동두천출장샵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광주출장샵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군포출장샵 나타내고 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주민들은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아울러 “관광이 재개되면 관광객들이 단순히 금강산을 다녀오는 데 그치지 않고 고성군을 비롯한 설악권 관광지도 둘러보는, 이른바 설악과 금강을 연계한 관광프로젝트 개발도 필요하다”며 “이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경상남도출장샵 1998년 11월 시작된 금강산관광은 2008년 7월 11일 중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