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대통령이 직접 건 전화를 받지 못한 오스트리아 주재 스리랑카 대사와 직원 5명이 본국 소환통보를 받았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프리야니 위제세케라 주오스트리아 스리랑카 대사는 지난주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이 대사관으로 전화를 걸었을 때 받지 못했고 이후 몇 시간 동안 회신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세나 대통령이 외교부를 거치지 않고 직접 대사관으로 전화한 이유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스리랑카 외교부는 위제세케라 대사가 본국으로 소환통보를 받았다고 확인했지만, 이유는 언급하지 않았다. 주오스트리아 스리랑카 대사관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스리랑카를 대표해 업무를 맡고 있기도 하다.

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끝내기 광양출장샵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군포출장샵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화성출장샵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계룡출장샵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파주출장샵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속초출장샵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익산출장샵 alli pill shortage.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