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는 본부 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행정안전부는 메르스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했으며, 각 지방자치단체도 방역대책본부를 만들어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도 검역 단계에서 허점이 눈에 띈다. 이 환자는 인천공항에서 검역관에게 설사가 있었다고 신고했다. 검역관은 체온이 정상이고 호흡기 증상이 보이지 않자 이 환자를 통과시켰다. 그러나 4시간 만에 병원에서는 발열과 가래, 폐렴 증상을 확인하고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메르스의 증상으로 호흡기 증상뿐 아니라 설사와 구토 같은 소화기 증상도 무시할 수 없다. 게다가 이 환자는 설사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한 이력이 있었다. 메르스는 상당수가 의료기관에서 다른 환자와의 접촉을 통해 발생하기 때문에 이러한 이력은 소홀히 넘겨서는 안 된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 1884년 여름 남대서양에서 영국 선원 4명이 작은 구명보트에 구리출장샵 올라탄 밀양출장샵 채 표류했다. 이들은 선장, 일등항해사, 일반선원, 잡무를 하는 17세 소년이었다. 표류 20일째에 이르러 먹을 것이 바닥나자 선장은 일등항해사에게 몸짓으로 소년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결국, 이 소년은 살해됐다. 이 살인사건 덕분에 나머지 3명은 살아남았다.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은 군산출장샵 19일 부산시와 경주출장샵 generic accuatne online buy.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단은 올해 1억2천만원을 지원해 부산 시내 낡은 어린이놀이터 바닥 포장공사와 놀이시설 충주출장샵 설치, 고양출장샵 안전진단 남원출장샵 등을 지원한다. 재단은 2014년부터 부산지역 아동센터 13곳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해왔다. 아동센터를 한국거래소 제휴센터로 지정해 금융교육과 각종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