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는 블룸버그 보도 후 성명에서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송고

볼턴 보좌관은 미리 배포한 연설문에서 “우리는 미국인에 대한 ICC 조사를 돕는 어떠한 기업이나 국가에 대해서도 똑같은 일(제재)을 할 것”이라며 해당 국가들은 미국의 대외 원조와 군사 원조를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ICC는 전쟁 범죄, 반인도적 범죄, 집단 학살 가해자들을 법정에 세운다는 목표로 창설된 상설 국제법정이다. 그러나 미국은 ICC의 설립 근거인 2002년 로마 조약에 강릉출장샵 반대해 이를 비준하지 창원출장샵 않고 있다. 최근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를 비롯한 팔레스타인 관련 원조 예산을 대폭 삭감하기로 한 여수출장샵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도 ‘반(反) 안산출장샵 팔레스타인’이자 ‘친(親) 이스라엘’ 노선을 뚜렷이 했다. 볼턴 보좌관은 같은 연설에서 “미국은 항상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인 이스라엘의 편에 설 것”이라면서 팔레스타인 해방기구(PLO) 워싱턴 사무소 폐쇄 방침을 밝힐 예정이다. 국무부도 이 사실을 김포출장샵 공식 발표한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그는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과 직접적이고 의미있는 협상 착수를 거부한다면 트럼프 광명출장샵 cialis super pill. 행정부는 워싱턴에서 그 사무소를 계속 열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직접적이고 강력한 평화 절차를 지지하지만, ICC나 그 밖의 다른 기구가 순천출장샵 이스라엘의 자위권을 제약하는 일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