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백두산 가보고 싶다” 문 대통령 언급 기억했다 ‘소원 성취”혁명 성지’·’정치적 결심의 현장’ 백두산 의미도 감안한 듯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백나리 기자 =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동승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극진히 대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이라는 파격을 또 꺼내 들었다. 1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 따르면 20일 있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동반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 4·27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나는 백두산에 안 가봤다”며 “중국을 통해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백두산을 콕 집어 언급했던 것을 잊지 않았다가 이번 평양 방문 계기에 ‘소원’을 이뤄준 셈이다. 이는 문 대통령을 최대한으로 예우하겠다는 ‘성의’의 일환으로 보인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평양 방문 일정에 백두산까지 다녀오려면 의전과 경호 등에 있어 많은 준비가 필요한 데도 기꺼이 문 대통령을 위해 ‘백두산 방문’이라는 선물을 준비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을 제의한 데는 북한 지역에서 백두산이 갖는 남다른 의미도 반영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경주출장샵 ▲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 존 그레이 지음. 남녀 차이를 화성과 금성이라는 비유로 풀어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구미출장샵 온 여자’는 1993년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150개국에서 양주출장샵 xenical 60 mg. 50개 언어로 번역돼 5천만부 이상이 팔렸다. 강릉출장샵 존 그레이의 최신작인 이 창원출장샵 책은 21세기의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위한 고전의 재탄생으로 평가할 수 목포출장샵 있다. 전작이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해해 소통의 수준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역할과 차이를 한 단계 넘어서서 남성성과 여성성을 조화롭게 표현해 마음을 나눔으로써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개인의 행복을 찾는 방법을 제시한다. 최근 성별 갈등이 극심한 우리 사회 구성원들도 읽어봄 직하다. 존 그레이는 대전출장샵 30년간의 연구 경험을 고스란히 이번 책에 담았다. 화성인과 금성인의 크게 다른 대화법, 그리고 어떻게 하면 그 호르몬의 균형을 깨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원하는 지지를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한 노하우 등. 김영사. 464쪽. 1만6천8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