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무상교육은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교육 환경’을 만들기 밀양출장샵 위해 고교 무상교육, 무상급식, 중학교 무상교복 진해출장샵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대구출장샵 도와 교육청은 3대 무상교육과 예산 규모, 기관 간 재정 levitra sweden. 수원출장샵 분담 비율 등을 최종 확정하고 세부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고교 무상교육을 위해 도내 118개 고교(자사고·대안학교 제외) 김포출장샵 5만9천5명에 수업료와 학교 운영 지원비, 교과서 구매비 등을 지원한다. 무상교육에 소요되는 예산 727억원 중 고교 1·2학년 예산 469억원은 도에서 부담하고, 3학년 258억원은 도교육청이 내기로 했다. 고교 무상급식 대상은 자사고, 대안학교까지 포함한 도내 모든 고교 학생 순천출장샵 6만6천218명으로, 연 190일 1식당 5천880원씩 매년 740억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전망됐다. 식품비는 도와 시·군이, 인건비와 운영비는 도교육청이 부담한다. 중학교 무상교복은 내년부터 도내 소재 중학교에 입학하는 1학년 학생 1만9천310명을 대상으로 동복과 하복 한 벌씩 지원한다. 도교육청이 58억원 전액을 부담한다. 또 2020년부터 도내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만 5세 어린이 6천347명에 대한 교육비 차액을 지원한다. 국·공립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과의 형평을 맞추기 위한 것이다. 연간 지원금은 153억원으로 도가 61억원, 도교육청 92억원씩 부담한다. 도는 이와 별도로 국공립과 익산출장샵 민간어린이집 간 보육료 격차 해소를 위해 내년부터 민간·가정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만 3∼5세 어린이에 차액 보육료를 전액 지원한다. 이와 함께 2020년에는 도내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5세 원아에도 사립유치원과 동등하게 교육비 차액을 지원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