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연구팀 “테라헤르츠 분광기술·메타물질 결합, 단백질 극미량 변화 측정”(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 신호전달체계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단백질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서민아 박사팀은 19일 서울대 박태현 교수팀과 함께 단백질 구조변화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초고감도 테라헤르츠(THz) 분자센서를 개발, 빛과 색까지 구분할 수 있는 인공 광수용체를 이용해 상온에서 미량의 샘플로 신호를 검출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광-기반 바이오센서 기술은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생화학 분자를 구미출장샵 측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테라헤르츠파는 침투 깊이가 긴 파장이면서 광-에너지 값이 수원출장샵 낮아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새로운 타입의 광센서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인간 광수용체 단백질 중 주로 명암을 구분하는 간상세포를 이용해 개발한 인공 광수용체가 빛을 흡수해 분자구조 변화를 일으킬 때 이를 테라헤르츠 메타물질로 증폭된 신호를 포착, 그 특성을 분석하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연구에 사용된 인공 광수용체는 앞서 KIST 김재헌 박사팀이 손상된 망막을 대체하기 위한 인공망막 연구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실제로 사람의 눈과 유사한 방식으로 빛은 물론 색깔까지 감지할 수 있다. 연구팀은 테라헤르츠 메타물질 기반 광-바이오센서 기술로 고민감도, 고선택성 분자 검출 플랫폼을 제작, 테라헤르츠 전자기파 진해출장샵 levitra online amex. 대역에 특이 스펙트럼이 있는 ppm(ng/ml) 수준의 극미량 분자를 매우 높은 감도로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테라헤르츠파는 물 분자에 민감해 물 등 액체에 녹아있는 저농도 분자를 식별하는 데 한계가 있으나, 연구팀은 특정 계면으로부터만 신호를 취하는 수직반사 형태의 익산출장샵 테라헤르츠 고양출장샵 분광법을 개발해 물-흡수에 의한 신호 감소의 영향을 최소화했다. 원주출장샵 연구팀은 개선된 테라헤르츠 분광법과 메타물질 센싱칩을 인공 광수용체의 광-반응성 확인에 적용, 빛을 받을 때 일어나는 단백질 분자구조의 변형을 테라헤르츠 신호의 변화율로 직접 측정해 정량화하는 데 성공했다. 서민아 충청남도출장샵 박사는 “인체 내 신호전달 체계에 기여하는 자극에 대한 세포 반응은 대부분 막 단백질 구조 변화로부터 시작된다”며 “이 연구는 향후 인공 광수용체 뿐 아니라 다양한 인체 세포들에서 기능 조절 연구에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센서와 액추에이터 B(Sensors and Actuators B: Chemical) 최신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