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902-1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on the left) and Chris Feng Global CEO of Shopee Group (on the right) announcing the price of Honor 9i in Indonesia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과천출장샵 기자 =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는 10일 대전역 앞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 홍보관을 순천출장샵 활용한 여행 프로그램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이 행사에는 대전시, 대전마케팅공사, 충남도 등이 함께 참여했다. 이들 자치단체와 기관은 시민과 관광객을 상대로 봄 여행주간(4월 28일∼5월 13일)을 소개했다. 터치스크린 키오스크와 태블릿 PC를 활용해 문제를 풀며 확인하는 ‘봄 여행주간 나의 휴가 아이큐 알아보기’ 이벤트가 특히 인기를 끌었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TV 속 여행지 정보 제공, 지역 내 봄 대표축제 안내, 전국 대표 관광 프로그램 알리기 활동 구미출장샵 how to snort liquid albuterol. 등도 진행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정읍출장샵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원주출장샵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안동출장샵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경주출장샵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